정신건강정보

>정신건강정보 >정신건강정보 >정신건강이란?

정신건강이란?

정신건강이란?

정신장애 평생 유병률은 27.8%로, 이는 일반 인구 중 1/4 이상이 평생 중 한 번 이상 알코올 사용장애, 니코틴 사용장애, 불안장애, 혹은 우울장애를 경험한다는 것을 보여줌

우리 국민의 27.8%

성인 4명 중 1명은 알코올사용장애, 니코틴 사용장애, 불안장애, 우울장애

정신건강실태조사 보고서, 보건복지부·국립정신건강센터, 2021

 

평생 정신장애 진단자 중 상담 경험은 13.0%

평생 정신장애 진단자 중 상담 경험은 13.0%로 나타났으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상의한 비율은 10.1%이었습니다. 평생 정신장애 진단자의 처음 상담한 정신건강 문제 1위는 우울증(10.2%)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까지 정신장애 등록률이 높아지면서 정신건강 중요성 및 그에 대한 필요성이 높게 대두되고 있습니다. 건강한 삶을 추구하기 위해서는 신체적·정신적 건강 모두 지켜야 합니다.

 
인식 향상
예 : 담배는 몸에 해롭대.
지식 향상
예 : 담배를 피면 폐암에 걸릴
확률이 10배 높대.
생각의 변화
예 : 올해부터는 나도
금연을 해야지!
행동의 변화
예 : 금연을 행동으로 옮김

이것을 ‘정신건강’ 주제로 옮겨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인식 향상
예 : 우울증은 누구나 경험
할 수 있는거야.
마치 마음의 감기와 같이.
지식 향상
예 : 몸이 아픈 것도 우울증
증상일 수 있어.
치료를 받으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대.
생각의 변화
예 : 남들 눈치도 보이고 정신과
다니는 게 좀 그렇긴 한데..
그래도 우울해서 힘든데 도움을
받으면 나아지지 않을까?!
행동의 변화
예 : 마냥 혼자서 문제를
싸매고 있지 말고.
전문가를 찾아가 보자!
자가검진 및 정신건강정보 활용하기
자가검진을 통해 스스로 내 마음의 상태를 점검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의 정신건강문제 수준을 파악함과 동시에 정신질환에 대산 기본 지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편견 깨기
정신이란 단어가 들어간 모든 것에 우리는 크고 작은 편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신질환이 있으나 치료를 받지 않거나 못하는 이유 중 편견이 가장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정신질환으로 인해 치료를 받고 안받고는 본인의 선택이 될 수 있으나, 선택을 하는데 분명히 알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치료를 받는 경우가 받지 않는 경우보다 병의 경과나 예후가 좋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최대한 빨리 받는 것이 더 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습니다.

경상북도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에서는 경상북도 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병·의원 정보 및 정신건강복지센터를 검색해 볼 수 있으니, 정신건강의 문제가 있다고 생각된다면 용기를 내어 찾아가 보는 것이 좋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치료에 대한 오해
정신건강과 신체건강은 별개다?
신체가 건강하지 못하면 우울, 짜증, 예민함 등의 정신건강 문제가 발생합니다. 또한 정신건강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두통, 복통과 함께 식사 및 수면장애 등을 앓을 수 있으므로, 정신건강과 신체건강은 연결되어 있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기록에 남는다?
2013년 4월, 정신건강의학과 상병코드인 F코드 이외 ‘정신건강의학과 상담’만 받는 사람들에 한하여 일반상담 청구 코드인 Z코드를 개발하여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해 상담만받는 경우, 청구기록이 남지 않도록 제도가 개선되었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향후 취직, 사회생활 등에서 불이익을 받는다?
정신건강 문제가 발생하여 정신건강의학과에 진료를 받게 되면 의료법 제21조에 의거 본인 이외 타인(가족 포함)은 기록을 열람할 수 없습니다. 또한 군입대, 취직 시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기록을 요구하지 않으며, 국가기관 및 기업 등이 본인의 동의없이 진료기록을 열람할 수 없습니다.
의료법 제21조(기록 열람 등)
② 의료인이나 의료기관의 장 및 의료기관 종사자는 환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환자에 관한 기록을 열람하게 하거나 그 사본을 내주는 등 내용을 확인할 수 있게 하여서는 아니된다.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면 민간보험에 가입되지 않는다?
2022년 12월, 민간보험 회사의 F코드 차별이슈가 계속됨에 따라 '코드' 보험 차별 금지법을 개정하였습니다. F코드를 받았다고 해서 실손 보험가입을 거절당하는 일은 점차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 및 인식

그렇다 보통이다 그렇지 않다

정신질환을 조기에 진단하면 호전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83.8%
13.8%
2.4%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은 입원하지 않더라도 외래 치료를 받을 수 있다.

77.4%
18.0%
4.3%

음주는 정신질환을 악화시킨다.

81.0%
15.5%
3.5%

누구나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다.

83.2%
13.7%
3.2%

정신질환은 치료가 가능하다.

73.5%
22.4%
4.1%

나의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정신건강 문제가 발생했을 시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80.9%
16.5%
2.6%

우울증은 치료가 가능하다.

74.2%
21.8%
4.0%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다.

64.0%
28.3%
7.7%
 
  • ‘정신질환을 조기에 진단하면 호전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의 비율이 가장 높음

  • 정신질환에 대한 이슈화 등 정신건강문제 관심도가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으로 조기개입의 중요성이 강조됨

  • 21년 대비 8문항 중 7문항에서 인식도가 증가함

  • 정신건강(질환)에 대한 인식이 사회적으로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음

  •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다’의 문항에서는 동의안함의 비율이 다른 인식보다 상대적으로 높음

 

출처 : 국민 정신건강 지식 및 태도 조사 결과보고서, 보건복지부·국립정신건강센터, 2022

정신건강상담

1577-0199

자살예방상담

1393

SNS

fllow_img